'자율주행버스' 청계천따라 달린다···25일부터 무료탑승

오세훈 시장, 1호 승객 탑승…25일 시민 이용
서울자율주행 전용 앱 'TAP!'서 무료 탑승·호출

이정민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10:02]

'자율주행버스' 청계천따라 달린다···25일부터 무료탑승

오세훈 시장, 1호 승객 탑승…25일 시민 이용
서울자율주행 전용 앱 'TAP!'서 무료 탑승·호출

이정민 기자 | 입력 : 2022/11/24 [10:02]

청계천 자율주행 버스. 사진=서울시


[
소비자고발뉴스=이정민 기자]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첨단 기술을 탑재한 '전기 자율주행 전용버스'가 본격 운행을 시작한다.

 

서울시는 24일 오전 10시 청계광장에서 청계천 자율주행버스 운행 선포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행 시작을 알렸다. 25일부터 시민 누구나 청계천 자율주행버스를 무료로 탑승할 수 있다.

 

오세훈 시장은 '1호 승객'으로 자율주행버스에 탑승해 청계광장에서 세운상가를 돌아 다시 청계광장까지 약 3.4㎞를 이동하면서 안전운행 상황을 점검한다.

 

자율차 버스의 특징은 시민들이 도심 속에서 자율주행을 가까이 느낄 수 있도록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기술을 탑재했다는 점이다. 

 

천정에는 대형 전면창(파노라마 루프)을 통해 시원하게 청계천 조망이 가능하며, 차안에서 볼거리를 제공하는 미래 자동차 엔터테인먼트 기술도 선보인다. 안전한 탑승을 위해 안전벨트 자동인식, 승객 끼임 자동방지 등의 기능을 함께 설계됐다.

 

25일 2대를 시작으로, 12월12일부터는 1대를 추가해 총 3대가 20분 간격으로 실시한다. 탑승 정류소는 청계광장남측(흥인지문방향), 세운상가 앞(청계광장방향) 2개가 운영된다.

 

운행시간은 평일 기준으로 오전 9시30분~오후 4시까지이며, 점심시간인 낮 12시부터 오후 1시30분까지는 안전 등을 고려해 운행을 잠시 멈춘다.

 

토요일은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1시30분까지 점심시간 없이 운행하며, 평일이 공휴일인 경우 '청계천 차 없는 거리' 운영으로 운행하지 않는다.

 

자율차를 이용하려면 서울 자율주행 전용 스마트폰 앱(TAP!)을 설치하면 된다. 구글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청계천의 경우 보행자 횡단 및 오토바이 통행이 빈번하고, 조업주차로 인해 주정차 차량이 많아 자율주행이 매우 어려운 지역인 만큼, 사고 예방을 위해 운행 초기 위험상황 시에는 수동운전모드로 즉시 전환하는 등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운행할 예정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교통이 매우 복잡한 청계천에서 최초로 시도하는 자율주행버스 운행인 만큼 안전에 중점에 두면서 차근차근 기술을 고도화하겠다"며 "앞으로 자율주행버스가 청계천의 명물로 자리잡아 지역상권 활성화뿐만 아니라 보다 많은 국내외 관광객이 찾아와 보고, 즐기면서 체험하는 미래 교통의 중심지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EP

 

ljm@economicpost.co.kr

소비자고발뉴스 취재부 이정민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