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에서 살아있는 참고래 42년 만에 발견

수산과학원 9월부터 35일간 목시조사서 카메라에 담아

김기현 기자 | 기사입력 2022/11/18 [15:23]

동해에서 살아있는 참고래 42년 만에 발견

수산과학원 9월부터 35일간 목시조사서 카메라에 담아

김기현 기자 | 입력 : 2022/11/18 [15:23]

사진=국립수산과학원


[
소비자고발뉴스=김기현 기자] 동해에서 살아있는 참고래가 42년 만에 발견됐다.

 

국립수산과학원(수과원)은 지난 9월부터 10월까지 35일 동안 가을철 동해에 서식하는 고래를 찾기 위해 목시조사를 수행해 참고래를 포함한 고래류 6종 24군 1639마리를 발견했다고 18일 밝혔다. 그 중 참고래는 총 4군 6마리다.

 

목시조사는 조사선이나 항공기 등을 이용해 해상에서 고래를 관찰하고, 종 분류 및 분포, 생태, 개체수 등을 추정하는 방식의 조사다.

 

그동안 동해에서 참고래가 혼획된 적은 있었으나, 살아있는 모습이 카메라에 담긴 것은 1999년 수과원에서 고래 목시조사가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올해 상반기 봄철조사에서 향고래, 혹등고래 등 대형고래 8마리가 발견됐던 사실과 비교하면, 가을에는 이보다 2배 많은 16마리가 발견됐고, 조사항적당 발견률(마리수/조사거리)도 2배 정도 높았다.

 

참고래는 북반구 기준 성체의 몸길이가 24m에 달하는 대형고래로 수명은 약 100년이다. 전 대양에 분포하고, 따뜻한 곳은 피하며 심해를 선호한다. 

 

최석관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장은 "오랜만에 실시한 가을철 동해 목시조사에서 살아있는 참고래를 처음으로 카메라에 담은 것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동해에서의 고래조사 활동과 보호를 위한 연구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EP

 

kkh@economicpost.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