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등 여전사 상반기 순익 2조700억···전년대비 3.7%↑

대출 확대 따른 이자수익과 리스·렌탈 수익 증가
"하반기 경제·금융 악화 대비 유동성 관리 만전"

김기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9/20 [14:56]

카드사 등 여전사 상반기 순익 2조700억···전년대비 3.7%↑

대출 확대 따른 이자수익과 리스·렌탈 수익 증가
"하반기 경제·금융 악화 대비 유동성 관리 만전"

김기현 기자 | 입력 : 2022/09/20 [14:56]

자료=금융감독원


[
소비자고발뉴스=김기현 기자] 올해 상반기 신용카드사를 제외한 국내 여신전문금융회사(여전사)들의 순이익이 1년 전보다 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2년 상반기 여전사(신용카드사 제외) 영업실적'에 따르면 국내 131개 여전사가 올해 들어 6월 말까지 거둔 순이익은 2조7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조9965억원보다 735억원(3.7%) 증가했다.

대출 확대에 따른 이자수익 증가(6981억원)와 리스(3840억원) 및 렌탈(1816억원) 수익 증가 등으로 상반기 여전사의 수익은 1조9664억원을 기록했다.

비용은 1조8929억원으로 리스(3433억원) 및 렌탈(1215억원) 비용이 늘었고 유가증권 비용도 3413억원 증가했다.

자산건전성과 자본적정성 지표의 경우 올해 6월 말 기준 연체율은 0.88%로 지난해 말보다 0.02%포인트 상승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36%로 지난해 말보다 0.03%포인트 올랐다.

올해 상반기 대손충당금 800억원을 추가 적립하면서 6월 말 기준 커버리지 비율은 141.5%로 지난해 말보다 10%포인트 감소했다. 조정자기자본비율은 17.1%로 지난해 말보다 0.1%포인트 하락했고 레버리지배율은 6.5배로 지난해 말과 비교해 0.2배 상승했다.

6월 말 기준 131개 여전사의 총자산은 226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19조5000억원(9.4%) 증가했다.

고유업무 자산은 자동차 관련 리스자산 증가와 신기술사업금융자산 증가에 힘입어 3조5000억원 늘었으며 대출채권은 기업대출 증가로 10조6000억원 늘었다.

금감원은 "하반기 경제·금융환경 악화에 따른 잠재부실 확대 가능성에 대비해 대출성 자산에 대한 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등을 통해 손실흡수 능력을 제고토록 하고 비상자금조달계획을 보완하는 등 유동성 관리에 만전을 기하도록 지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SGN

 

kkh@economicpost.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