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 대형 독성해파리 조심하세요"

지난달 중순부터 독성 강한 노무라입깃해파리 출현
이달부터 동해안·남해안에서 출현 빈도 높아

김기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8/16 [10:39]

"해수욕장 대형 독성해파리 조심하세요"

지난달 중순부터 독성 강한 노무라입깃해파리 출현
이달부터 동해안·남해안에서 출현 빈도 높아

김기현 기자 | 입력 : 2022/08/16 [10:39]

사진=국립수산과학원


[
소비자고발뉴스=김기현 기자] 국립수산과학원(수과원)은 최근 대형 노무라입깃해파리가 연안에 다량 유입됨에 따라 해수욕장과 어업현장에서의 쏘임사고 주의를 당부했다.


16일 수과원에 따르면 독성이 강한 노무라입깃해파리가 지난달 중순부터 지속적으로 연안에 출현하고 있으며, 특히 이달 초부터 동해안과 남해안에서 출현빈도가 높게 나타나고 있다.

수과원의 어업인 모니터링 결과 지난달 중순부터 노무라입깃해파리 출현율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지난 11일 기준 노무라입깃해파리 출현율은 44.3%에 달한다. 출현율이 높아질수록 해파리가 발견되는 해역이 넓어지고, 출현빈도가 많아지는 것을 의미한다.

노무라입깃해파리는 독성이 매우 강하고, 0.8~1m 이상의 큰 개체가 출현하는 경우가 많아 피서객들이 모여 있는 해수욕장에서는 해파리 한 마리에 의해서도 다수의 쏘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또 대형 개체에서 떨어진 몸체의 일부나 점액질은 물속에서 잘 보이지 않지만 독성을 가진 쐐기세포가 남아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대형 독성해파리 유입에 따라 해수욕장에서 해파리 쏘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신속하고 적절한 대응이 필요하다.

이에 대해 수과원은 해수욕객들이 바다에 들어갈 때는 전신 수영복을 착용하는 등 가급적 피부 노출을 최소화해 해파리에 쏘이지 않도록 주의 해야 하며, 어린이들이 호기심에 해파리를 만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안내했다.

또 물놀이 중 해파리에 쏘였을 때는 물놀이를 멈추고 물 밖으로 나와 수돗물이 아닌 해수나 식염수를 이용해 충분히 씻어내고, 통증이 있으면 온찜질(45도 내외)을 하면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다.

통증이 심하고, 전신 통증,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이 있으면 바로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아울러 수과원은 해수욕장 관리를 담당하는 지자체 및 관련 기관에 대해서는 해수욕객들의 쏘임사고 예방을 위해 해파리가 출현하면 즉시 수거와 함께 안내 방송 등의 사전 조치를 당부했다.

우동식 국립수산과학원장은 "해파리 쏘임 사고 예방을 위해 수과원 누리집을 통해 해파리 출현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며 "해파리 쏘임사고 예방을 위한 지자체 및 관련 기관의 선제적 조치와 해수욕객과 어업인들의 주의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SGN

 

kkh@economicpost.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