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값 상승에 20년 만 쌀 재배면적↑⋯생산량 전년比 10.7% 늘어

통계청 ‘2021년 쌀 생산량 조사 결과’ 발표⋯올해 쌀 생산량 388만2000톤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1/11/15 [12:43]

쌀값 상승에 20년 만 쌀 재배면적↑⋯생산량 전년比 10.7% 늘어

통계청 ‘2021년 쌀 생산량 조사 결과’ 발표⋯올해 쌀 생산량 388만2000톤

황채원 기자 | 입력 : 2021/11/15 [12:43]

사진=뉴시스


[
소비자고발뉴스
=황채원 기자] 20년 만에 쌀 재배면적이 증가했다. 올해 쌀값 상승이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생산량도 지난해 대비 10% 넘게 늘었다.

 

15일 통계청의 ‘2021년 쌀 생산량 조사 결과자료에 따르면 올해 쌀 생산량은 3882000톤으로 전년 3507000톤 대비 10.7% 늘었다. 재배면적은 732477ha로 전년 726432ha 대비 0.8% 증가했다. 특히 쌀 재배면적이 증가한 것은 지난 2001년 이후 20년 만이라 의미가 있다.

 

통계청은 최근 쌀 가격 상승세와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종료에 따라 올해 재배면적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농산물 유통정보에 따르면 쌀(20kg) 도매가는 201845412원에서 201948630, 202049872, 202158287원으로 늘었다.

 

10a당 생산량은 530kg으로 전년 483kg 대비 9.8% 늘었다. 낟알이 형성되는 시기는 평균기온 상승과 강수량 감소, 일조시간 증가 등 적절한 기상으로 완전 낟알수가 증가했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또 벼 낟알이 익는 시기에는 평균기온 상승과 강수량 감소 등으로 10a당 생산량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시도별 쌀 생산량을 살펴보면 전남이 79만톤으로 가장 많았고 충남 773000, 전북 594000톤 순으로 나타났다. SGN

 

hcw@economicpost.co.kr 

소비자고발뉴스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쌁밧, 통계청, 논타작물재배지원사업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