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최저임금 1.5% 인상, 역대 최저 인상률

곽현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7/14 [13:40]

내년 최저임금 1.5% 인상, 역대 최저 인상률

곽현영 기자 | 입력 : 2020/07/14 [13:40]

내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5% 오른 8720원으로 결정됐다. 사진=뉴시스


[
소비자고발뉴스=곽현영 기자] 내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5% 오른 8720원으로 결정됐다. 1.5% 인상은 역대 최저 인상률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4일 제9차 전원회의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최저임금 인상을 의결했다. 역대 최저 인상률을 기록한 이유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위기의 직격탄을 맞은 중소기업, 소상공인이 고용을 유지할 수 있는 수준의 인상률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은 의결 직후 브리핑에서 "지난해는 노동시장의 경제적 변수를 예상할 수 있었다면 올해는 미래의 불확실성이 훨씬 높았다. 엄중한 위기 상황임에도 저희로서는 최선을 다해 노사 간극을 좁히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최저임금을 놓고 노동계는 저임금 노동자 보호를 위해 적정 수준 이상의 인상을 요구했고 경영계는 코로나19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치명타를 입었다며 인상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노사가 팽팽한 이견을 보이면서 공익위원들은 현재의 안을 중재안으로 제시했지만 민주노총 소속 위원들이 심의 시작부터 불참하고 한국노총 소속 위원들이 퇴장하는 등 노동계가 거세게 반발하는 모습이다.
 
또 경영계도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생각한다면 동결됐어야했다'는 입장을 내고 있어 양측 모두 이번 결정을 달갑지 않게 여기는 상황이다. 
 
박준식 위원장은 "다들 아쉬움이 남을 수도 있고, 서로의 입장에서 공익위원 최종안이 다소 미흡했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면서 "최저임금 진행 과정은 끝이 아니라 미래를 바라보면서 위기를 넘어서기 위한 과정으로 이해해달라"고 밝혔다. SGN
 
khy@economicpost.co.kr
소비자고발뉴스 곽현영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