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3구 아파트값 8년만에 월간 최대폭 하락

오아름 기자 | 기사입력 2020/05/01 [11:50]

서울 강남3구 아파트값 8년만에 월간 최대폭 하락

오아름 기자 | 입력 : 2020/05/01 [11:50]

 사진=뉴시스


[
소비자고발뉴스=오아름 기자] 서울 강남권 3구인 강남·서초·송파구의 아파트값이 8년 만에 월간 최대 폭으로 하락했다. 

 

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 4월 0.17% 하락해 지난해 5월(-0.04%) 이후 11개월 만에 하락으로 전환했다.

 

강남 3구의 아파트값은 지난달 0.63% 하락해 지난 2012년 11월(-0.63%) 이후 8년 만에 월간 최대 하락 폭을 기록했다.

 

강남 3구 아파트값은 2월 0.02%, 3월 0.17%, 4월 0.63% 떨어지며 최근 3개월 연속 하락폭이 커지고 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강남 3구 아파트값은 지난해 12·16 대책 발표 이후 올해 4월까지 대부분 1억 원가량 떨어졌다"고 밝혔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지난해 연말 대책 발표 이후 1.3억 원∼1.4억 원 떨어지며 변동률 기준으로 6∼7% 하락했고, 서초구는 반포동 주공1단지, 반포자이, 아크로리버파크 등이 7500만 원∼1.5억 원 하락했다.

 

이와 함께 송파구는 잠실동 주공5단지, 잠실엘스, 신천동 잠실파크리오 등이 6500만 원∼1.75억 원 내렸다.

 

이에 전문가들은 “12·16 대책으로 자금출처 조사가 강화되고 시가 15억 원을 초과하는 아파트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이 전면 금지되면서 서울 강남권이 직격탄을 맞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SGN

 

oar@economicpost.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