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향, 기업들 채용규모 44% 감소

이정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4/20 [10:43]

'코로나19' 영향, 기업들 채용규모 44% 감소

이정민 기자 | 입력 : 2020/04/20 [10:43]

 사진=인크루트


[
소비자고발뉴스=이정민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기업들의 올해 신입 채용계획이 2/3 정도 취소되고, 채용규모가 4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은 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포스트 코로나, 2020년 대졸신입 채용 동향'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지난 14~17일 나흘간 262곳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대기업(종업원수 1,000명 이상~) 32곳, 중견기업(종업원수 300명~999명) 71곳, 중소기업 (종업원수 299명 이하~) 159곳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귀사는 코로나19 여파로 신입사원 채용계획에 영향을 받으셨습니까?””라는 질문에 ▲그렇다 84.9%(매우 그렇다 44.5%, 다소 그렇다 40.4%) ▲아니다 15.1%(그렇지 않다 10.6%, 전혀 그렇지 않다 4.5%)로 각각 확인되어 기업 10곳 중 8곳 이상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신입 채용에 직격타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모집 계획과 규모가 동반 감소하면서 그 여파가 나오고 있다. '올해 확실한 채용 계획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코로나 전과 후의 채용계획이 각각 ▲60.7%에서 ▲21.1%로 급격히 감소한 반면 '채용 안 함'이라고 답한 기업은 코로나 전 ▲8.7%에서 코로나 후 ▲19.4%로 2배 이상 증가했다. 
 
또 '채용 여부 자체가 불확실하다'는 기업은 코로나 이전 ▲7.0%에서 코로나 이후 ▲25.6%로 역시 증가율이 3배 이상 달했다.
 
올해 채용규모 전망에 대해서는 71.1%의 기업이 ’전년보다 줄어들 것’이라고 답했다. 구체적인 규모를 확인하기 위해 코로나 이전과 이후 기업들이 계획했던 채용규모를 주관식으로 입력받은 결과 참여 기업들이 코로나19 이전에 계획한 채용규모는 연간 12,919명이었던 데 반해 코로나19 이후 바라보는 채용규모는 7,274명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올해 신입사원 모집시기에 대해 48.7%가 '9월 이후로 예상만'이라고 답해 채용 불투명성을 키웠고 7월(10.3%), 6월(9.4%), 8월(8.9%)의 순으로 나타났다. SGN
 
ljm@economicpost.co.kr 
소비자고발뉴스 취재부 이정민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