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안전공사 '제2차 가스안전관리 기본계획' 추진

이정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3/24 [11:26]

한국가스안전공사 '제2차 가스안전관리 기본계획' 추진

이정민 기자 | 입력 : 2020/03/24 [11:26]

사진=한국가스안전공사


[
소비자고발뉴스=이정민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수소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을 시작한다.
 
가스안전공사는 24일 이 내용이 담긴 '제2차 가스안전관리 기본계획'이 올해부터 추진된다고 밝혔다. 
 
가스안전관리 기본계획은 정부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5년마다 수립하는 법정계획이며 공사는 지난 2015년부터 지자체 등과 함께 1차 계획에 담긴 62개 과제를 이행했다.
 
이 계획을 통해 전체 가스사고 인명 피해가 실행 전 5개년도(2010~2014년)에 비해 929명에서 579명으로 줄었고 특히 고령자 가스사고가 61.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스안전공사는 "사용시간을 설정해 자동으로 가스를 차단하는 안전장치인 '타이머 콕' 설치 사업의 확대에 따른 것"이라고 이유를 분석했다. 
 
이번 2차 계획에서는 ▲국민생활 밀착형 가스안전 확보 ▲수소경제 선도 안전기반 구축 ▲3대 핵심기술 관리체계 고도화 ▲소통과 협력을 통한 자율 안전문화 확산 등을 4대 주요 과제로 잡고 세부과제 30개를 추진하게 된다.
 
여기에는 글로벌 수준의 수소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이 포함되며 수소안전 전담기구 설치와 안전기술 개발, 관련 부품 국산화·상용화 지원 방안 등도 담겼다. 공사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과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수소법) 제정에 맞춰 안전관리 체계를 갖추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공사는 지난해 12월 '수소안전센터'를 신설하고 고압가스안전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을 추진하는 중이다.
 
이번 개정은 저압수소시설에 고압가스시설과 동일한 수준의 안전관리 제도를 적용하는 것이 골자로 현재 가스안전공사는 고압가스 시설과 연결된 저압수소 설비 등에 대한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
 
공사는 또 올해 2분기 안으로 수소충전소 안전성평가 시범사업도 실시하기로 했다. 충전소 시공 이전 단계에서 이루어지는 위험성 평가로 충전소 입지 여건 등을 고려해 가스 누설 등에 대한 피해 영향을 분석하게 된다.
 
수소충전소 시공 이후 관리를 위한 정밀안전진단 시범사업도 추진된다. 기존 정기검사가 설비 외관 위주로 이루어졌다면 정밀안전진단은 첨단장비를 활용해 장치, 전기계장 등 설비 전 부문을 확인하게 된다.
 
가스안전공사는 "이 시범사업들의 결과를 토대로 올해 제도화에 나설 것"이라며 "수소안전센터를 필두로 수소 안전관리 정책 실현과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서비스 제공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SGN
 
ljm@economicpost.co.kr
소비자고발뉴스 취재부 이정민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