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핀테크랩' 입주 기업들, 7개월만에 괄목 성장세

이정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3/18 [11:35]

'서울핀테크랩' 입주 기업들, 7개월만에 괄목 성장세

이정민 기자 | 입력 : 2020/03/18 [11:35]

서울핀테크랩 네트워킹데이. 사진=서울시


[
소비자고발뉴스=이정민 기자] '서울핀테크랩'에 입주한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 진출, 신규고용 창출, 국내외 투자유치 등에서 연이어 성과를 내고 있다.
 
서울핀테크랩은 서울시가 지난해 7월 금융중심지 여의도에 개관한 국내 최대 핀테크 전문공간으로 현재 70개사 총 614명이 입주해 있으며 최장 2년 간의 입주 기회와 함께 전문 운영사를 통해 성장단계별 기업 육성 프로그램이 지원된다.
 
서울시는 18일 "입주기업들이 276억원의 매출, 125명 고용창출, 308억원의 투자유치를 이뤄냈고 17개사가 미국, 싱가포르 등 11개국에 진출했다"며 성과를 밝혔다.
 
전체 70개 입주기업 중 41개사가 총 276억원의 매출을 달성했고 36개사가 125명의 신규고용 창출을 이뤄냈다. 사업분야도 플랫폼 배달 노동자를 위한 보험상품 개발, 가계부채 절감을 위해 고금리 대출을 증금리 대출로 전환하는 서비스 등 다양해졌다.
 
또 미국(4개사), 일본(4개사), 싱가포르(2개사), 베트남(5개사) 등 총 17개사가 11개 국가에 진출했다. 이들은 해외지사나 현지 법인을 설립해 본격적인 해외진출에 나섰거나 글로벌 시장 개척을 위한 MOU를 체결한 기업들이다. 
 
39개 기업이 국내외 투자유치에 성공하면서 총 투자유치 규모가 300억원을 넘었다. 서울시는 "AI 기반 증권정보 서비스, 자산운용사 후선업무 담당 공우 백오피스 서비스 등을 통해 총 308억원의 투자유치를 이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하철, 도로 등 서울시 행정 인프라를 '테스트베드'로 개방하는 '테스트베드 서울'에 참여해 기술 실증과 사업성 검증 기회를 잡은 기업들도 나오고 있다. 
 
서울시는 "올해 입주기업의 해외진출에 보다 박차를 가하겠다"면서 ▴해외 우수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연계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글로벌 사업화 프로그램 ▴국내외 핀테크 관련 기관 및 대학 등과 협업프로그램 등을 집중 가동하는 계획을 밝혔다. SGN
 
ljm@economicpost.co.kr
소비자고발뉴스 취재부 이정민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