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주택 240가구 구로디지털단지역 첫 발

곽현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1/17 [11:28]

청년주택 240가구 구로디지털단지역 첫 발

곽현영 기자 | 입력 : 2020/01/17 [11:28]

사진=서울시

 

[소비자고발뉴스=곽현영 기자서울시가 지하철 2호선 구로디지털단지역 인근에 청년주택 240가구를 짓기로 결정했다.

 

서울시는 지난 16일 2020년 제1차 역세권 청년주택 수권분과위원회를 열며서울 관악구 신림동 1644-3번지에 역세권 청년주택사업을 위한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계획된 청년주택의 부지면적은 1499.8㎡이고 신축 규모는 총 240가구에 달한다.

 

해당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이 수권분과위원회에 수정 가결을 받음에 따라향후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이 고시되면 해당 사업지에 대한 사업 시작이 가능해진다이에 따라 향후 해당 구청의 건축허가 관련 절차가 이행될 예정이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역세권 청년주택은 만19세 이상~39세 이하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 임대주택 공급 사업이다SGN

 

khy@economicpost.co.kr

소비자고발뉴스 곽현영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