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 입증 안 된 ‘사슴태반’ 캡슐 밀수, 관세청에 덜미

진동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09:48]

안전성 입증 안 된 ‘사슴태반’ 캡슐 밀수, 관세청에 덜미

진동우 기자 | 입력 : 2020/01/14 [09:48]

사진=관세청

 

[소비자고발뉴스=진동우 기자] 시가 33억원어치의 사슴태반 줄기세포 캡슐제품(PURTIER PLACENTA)을 몰래 들여오려던 밀수업자 175명이 관세청에 적발됐다.

 

14일 관세청은 지난 해 7월부터 12월 간 이 같은 제품 64만정을 국내로 밀반입하려던 것을 적발·몰수하고 관세법 위반혐의로 벌금 상당액을 부과했다고 밝혔다해당 제품은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R사가 판매하던 뉴질랜드 사슴태반 줄기세포 캡슐로식약처 규격에 등재돼지 않고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은 상태다.

 

밀수업자들은 통관 차단 및 판매 사이트 차단 등으로 국내 반입이 어려워지자휴대용 가방에 제품을 은닉하는 수법으로 밀수를 시도했다또 조직적인 행동수칙까지 세우고 서로 공유해 벌금을 덜 낼 목적으로 실제 구입가보다 낮은 허위 가격자료까지 준비하기도 했다.

 

관세청은 해당 제품이 암고혈압당뇨 등 질병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허위‧과대 홍보를 하는 점에 주의했다이와 함께 불법 식‧의약품의 국내 반입·유통 차단을 위해 관련 화물 검사 및 단속을 적극적으로 취할 것이라 밝혔다SGN

 

jdw@economicpost.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