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안간힘...48시간 연장

곽현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9/26 [11:09]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안간힘...48시간 연장

곽현영 기자 | 입력 : 2019/09/26 [11:09]

사진 / 뉴시스

 

[소비자고발뉴스=곽현영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인천 강화군 등 전국적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정부가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스탠드스틸·Standstill)을 48시간 더 연장시켰다. 

 

은 26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 조짐을 보이자 "오늘 낮 12시까지 발령 중인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스탠드스틸·Standstill)을 48시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ASF 방역상황 점검 회의를 열며 “농식품부, 농진청, 산림청 합동점검 결과 농장초소 등이 충분히 설치되지 않았고 일부 농장 관련 시설의 방역이 미흡한 점이 있다”며 “오늘 12시까지 발령 중인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 기간을 48시간 연장할 계획”이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동중지 명령 위반시 ‘가축전염병 예방법’ 제57조에 의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다. 앞서 정부는 ASF 확산 조짐에 대비하고자 지난 24일 낮 12시부터 일시 이동중지명령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한 바 있다. 

 

현재까지 ASF가 확진된 농가는 파주시 연다산동, 연천군 백학면, 김포시 통진읍, 파주시 적성면, 강화군 송해면, 강화군 불은면 등 총 6곳으로 경기 북부·북서부와 인천 서부다. SGN

 

khy@economicpost.co.kr

소비자고발뉴스 곽현영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