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밀에 밀리는 국산 밀, 자급률 1.4%

곽현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8/22 [10:19]

수입 밀에 밀리는 국산 밀, 자급률 1.4%

곽현영 기자 | 입력 : 2019/08/22 [10:19]
사진 / 픽사베이

 

[소비자고발뉴스=곽현영 기자] 국내 밀 소비는 늘어가는 반면 생산은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어 밀 자급토대 구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들어서고 있다.

 

농촌진흥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밀 재배면적은 △2010년 1만2548㏊, △2015년 1만76㏊, △2018년 6600㏊, △2019년 3736㏊로 계속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밀 자급률도 2%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의 연간 식용 밀 수요량은 218만톤인 반면 산량은 3만톤으로 1.4%의 자급률을 보였다.

 

수입 밀에 한국산 밀이 밀리는 원인으로 가격 및 품질 경쟁력이 낮다는 분석이 있다. 지난해 기준 원료용 밀 가격은 수입 밀의 경우 ㎏당 285원이었으나, 한국산 밀은 ㎏당 975원으로 3.4배 가량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품질에서도 면, 빵 등 밀 가공품을 제조하기에는 한국산 밀보다 수입 밀 수요가 더 많은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국민 1인당 연간 밀 소비량은 △2008년 30.9㎏, △2013년 31.3㎏, △2017년 32.4㎏으로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1인당 쌀 소비량은 1988년 122.2㎏였으나 2017년 61.8㎏으로 절반 가량 줄어들었다.

 

이에 대해 농림축산식품부는 밀의 자급 토대 구축이 시급하다고 보고 이달 초 ‘밀 산업 육성법’을 제정한 바 있다. 정부는 밀 산업 육성을 위해 해당 법에 따라 고품질의 밀을 생산·비축하고 풍년·흉년에 관계없이 한국산 밀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밀 비축제도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 밝혔다.

 

정부는 더불어 해당 법에 따라 공공기관에 한국산 밀, 밀가루, 밀 가공식품에 대한 우선 구매를 요청하고, 군·학교·공공기관 등을 중심으로 한국산 밀 제품 사용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 각급 학교에는 통밀쌀을 이용해 학교급식을 확대하는 방침도 세웠다. 통밀의 겉껍질을 일부 벗겨낸 통밀쌀은 식이섬유·폴리페놀·비타민·무기질 등이 풍부해 주로 쌀과 함께 10~20% 가량 혼입해 잡곡밥 형태로 먹는다. 충남·서울·경기 등 일부 학교에서 시범급식을 시행한 결과 긍정적인 반응이 나오고 있어 이 같은 확대 방침도 더할 계획이다. SGN

 

khy@economicpost.co.kr

소비자고발뉴스 곽현영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