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일본계 자금 유출되도 한국 경제 파급력 제한적"

김광식 기자 | 기사입력 2019/08/07 [10:47]

홍남기 "일본계 자금 유출되도 한국 경제 파급력 제한적"

김광식 기자 | 입력 : 2019/08/07 [10:47]
홍남기 경제부총리(오른쪽)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 기획재정부     

[
소비자고발뉴스=김광식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일본계 자금이 유출되도 한국 경제에 미칠 파급력은 상당히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본의 금융권 자금 유출 등에 대한 대응'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 금융 시장이 예전과 다르다. 일본계 자금의 한국 여신, 채권, 주식 시장 비중이나 대처 역량을 따져볼 때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고 충분히 대응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한국이 환율조작과 관련한 지적을 받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 정부가 지난해부터 외환 시장 개입 사항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으며 미국과 외환시장 개입과 관련해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기에 외부 지적은 없을 것이라 본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일본 수출 규제 대응에 대해 "세 가지 원칙을 갖고 있다. 첫 번째는 일본과의 협의고 두 번째는 수출 규제로 우리 기업이 피해를 볼 경우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것, 세 번째는 소재, 부품, 장비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자립화할 수 있는 대책을 확실히 준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SGN
 
kgs@economicpost.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