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제네시스, BMW 등 결함 발견으로 리콜

곽현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7/18 [09:42]

현대차 제네시스, BMW 등 결함 발견으로 리콜

곽현영 기자 | 입력 : 2019/07/18 [09:42]
리콜이 실시되는 현대 제네시스와 포드 Continental. 사진 / 국토교통부     

[
소비자고발뉴스=곽현영 기자] 현대자동차, BMW, 포드 등에서 결함이 발견되어 리콜이 실시된다.
 
국토교통부는 18일 "현대자동차, BMW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주)FMK에서 제작 또는 수입 판매한 총 12개 차종 1081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제네시스(EQ900(HI) 3851대, G80(DH) 1129대)의 경우 오일 공급관과 호스 연결부 위치불량으로 오일 미세 누유가 발생해 무상수리를 실시했지만, 추가 조사 결과 지속 운행시 과다 누유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어 리콜을 실시한다.
 
해당 차량은 19일부터 현대자동차 서비스 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으로 교체)를 받을 수 있다.
 
BMW코리아에서 수입하여 판매한 535i 등 2671대의 경우 생산공정상 오류로 저압연료펌프 연결부의 발열로 주변 연료가 누설되어 시동꺼짐 현상 등이 발생할 수 있음이 확인됐다. 
 
이 기종은 2016년에도 같은 사유로 리콜이 실시된 바 있으며, 결함 가능성 차량이 추가 확인되어 금번 리콜대상에 포함됐다.
 
또 M3모델 290대에서는 차량의 진동과 전기장치 사용에 따른 높은 부하로 배터리 케이블(배터리에서 퓨즈박스로 전원을 공급해 주는 케이블) 접촉단자의 주석 도금이 마모되어 전자장비 미작동 등으로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19일부터 BMW 전국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으로 교체)를 받을 수 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하여 판매한 Continental 1930대는 전자식 도어래치의 정류자 표면(전류의 방향 변경 공급장치)이 오염되어 주행중 도어 열림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어 이를 예방하기 위해 결함시정에 들어간다. 
 
또 Mondeo 차량 916대는 리어테일 램프의 안전기준에 부적합해 리콜 실시는 물론 과징금도 부과된다.
 
해당차량은 19일부터 포드세일즈 서비스 코리아 공식 딜러 정비공장 및 지정 정비공장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으로 교체)를 받을 수 있다.
 
㈜FMK에서 수입하여 판매한 M145 26대는 에어백 내부 ECU(전자제어장치) 내부 납땜 불량으로 에어백 전개상태를 정확히 감지되지 않은 결함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16일부터 마세리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리콜(개선된 신품으로 교체) 조치를 진행중이다.
 
결함시정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SGN
 
khy@economicpost.co.kr
소비자고발뉴스 곽현영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