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허가 전 약품 유통 및 불법시술' 의혹

곽현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7/11 [10:16]

메디톡스 '허가 전 약품 유통 및 불법시술' 의혹

곽현영 기자 | 입력 : 2019/07/11 [10:16]
'허가 전 약품 유통 및 불법시술' 의혹을 받고 있는 메디톡스.  사진 / 메디톡스 

[
소비자고발뉴스=곽현영 기자] 메디톡스가 보톡스 국내 1위 제품인 '메디톡신' 샘플을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정식 품목허가를 받기 전 병원에 유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0일 KBS는 "메디톡스가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임상 단계의 메디톡신 샘플을 성형외과와 피부과에 직접 전달했고 불법 시술이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메디톡신이 허가 및 생산되기 전인 2003~2005년, 당시 개발 단계였던 메디톡신을 10곳의 병원에 114병을 공급한 기록이 당시 직원의 수첩에 기록되어 있다. 직원은 KBS에 "피부과, 성형외과 선생님들 모아 전체 설명회를 하고 직접 갖다주는 경우도 있었고 택배를 이용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증언했다.
 
또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기록된 피부과 측은 약품을 받은 사실을 인정했고 메디톡스사의 직원이나 관계자가 찾아오면 시술을 해줬다는 말도 전했다.
 
식약청 허가를 받지 않은 상태에서 임상시험 단계의 약물을 유통하는 것,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약물로 시술한 것 모두 처벌의 대상이 된다. 
 
또 허가 후인 2006년, 무균 작업장에서 기준치를 넘은 균들이 검출됐지만 제품 생산을 멈추지 않았고 식약처 실사가 가까워오자 무균 작업장 시험 결과를 조작했다는 것도 보도됐다.
 
현재 메디톡스 측은 "이 문제는 2006년 이전에 일어난 문제로 두 차레의 식약청 조사를 통해 이미 충분히 해명한 내용"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SGN
 
khy@economicpost.co.kr
소비자고발뉴스 곽현영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