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일본 수출 규제 '피해 접수 창구' 운영 등 대응책 발표

이정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7/08 [09:44]

서울시, 일본 수출 규제 '피해 접수 창구' 운영 등 대응책 발표

이정민 기자 | 입력 : 2019/07/08 [09:44]
4일 열린 일본 수출통제 관련 관계기관 회의. 사진 / 산업통상자원부    

[
소비자고발뉴스=이정민 기자] 서울시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피해 접수 창구' 운영 등 대응에 나선다.
 
서울시는 8일 ▲피해접수창구 운영 ▲중소기업육성기금 활용 긴급자금 지원 ▲부품, 장비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 지원 강화 ▲직접 피해기업 지방세 징수유예 등 세제 지원을 골자로 한 대응책을 밝혔다.
 
시는 먼저 8일부터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서울시 소재 기업의 '피해 접수 창구'를 운영한다. 서울기업지원센터에 전문상담사를 배치해 피해 상황을 접수받고 실태 확인 및 분석으로 지원대책을 강구하며 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일본 수출규제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Q&A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수출규제 사태로 피해를 입게 될 서울 소재 기업에게 중소기업육성기금을 활용해 1.5%의 파격적인 저금리로 긴급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작업에 대한 지원도 병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수출규제의 직접 피해를 입은 기업에 대해서는 기업의 보유재산에 대한 재산세 등에 대한 고지유예를 최장 1년까지 연장하고, 기존 지방세 부과 및 체납액에 대해서도 최장 1년까지 징수를 유예하는 등 세제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SGN
 
ljm@economicpost.co.kr
소비자고발뉴스 취재부 이정민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