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효과 있다” 소비자 기만 광고 수백건 달해

김기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6/27 [10:39]

“탈모 효과 있다” 소비자 기만 광고 수백건 달해

김기현 기자 | 입력 : 2019/06/27 [10:39]
사진 / 식약처

 

[소비자고발뉴스=김기현 기자] 탈모에 치료와 예방효과가 있다고 표방한 식·약품과 화장품 광고 웹사이트가 2248건이나 적발됐다.

 

2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온라인 건강 안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올해 2분기 동안 탈모 치료와 탈모 예방효과를 표방한 식·약품 및 화장품 광고 사이트를 점검해 2248건을 적발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에 해당 사이트 차단 요청 및 관할 지자체에 점검지시를 했다고 밝혔다. 

 

식약처에서 주로 적발한 사례로는 △탈모 치료·예방 등 의약품 오인 혼동 광고(204건), △원재료 효능효과·키워드 제목광고 등 소비자 기만(225건), △체험기 광고(3건)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한 회사는 ’탈모방지, 출산 후 머리 빠짐에 효과’라고 광고하거나 다른 회사는 ’임상적 탈모예방·남성호르몬 개선에 효과가 좋다’는 등 제품을 의약품으로 오인·혼동할 우려가 있도록 광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외직구 등 방식으로 무허가 탈모치료제를 판매·광고하거나 무허가 의약품을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광고하는 사례도 336건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식약처는 제품구매를 저전문적으로 대행하는 사이트는 관련 증거를 확보해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 덧붙였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을 거치며 “탈모예방과 치료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인정받은 건강기능식품은 없다”며 “해외직구로 국내에 유입되는 탈모관련 효능을 표방하는 식품은 맹신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SGN

 

kkh@economicpost.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