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코웨이 재매각 "재무 리스크 선제 대응"

김광식 기자 | 기사입력 2019/06/27 [10:25]

웅진코웨이 재매각 "재무 리스크 선제 대응"

김광식 기자 | 입력 : 2019/06/27 [10:25]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 사진 / 뉴시스     

[
소비자고발뉴스=김광식 기자] 웅진그룹(회장 윤석금)이 웅진코웨이 인수 3개월만에 재매각을 결정했다.
 
웅진그룹은 27일 "재무적 리스크의 선제 대응 차원에서 웅진코웨이를 매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웅진그룹의 모회사인 웅진씽크빅은 올 3월 코웨이의 지분 22.17%를 1조6800억원에 인수했고 그 후 약 2000억원의 추가지분 인수를 통해 25.08%의 지분을 확보했다.
 
하지만 인수 직후 웅진에너지가 감사의견 거절을 받으며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하게 됐고 지주사인 웅진의 회사채 신용등급 하락으로 자금조달 비용이 증가되는 등 재무 리스크가 발생했다.
 
웅진그룹은 재무 리스크로 그룹 운영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보고 웅진코웨이 매각을 통해 부채를 정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매각 자문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웅진그룹 측은 "어렵게 인수한 웅진코웨이를 다시 매각하게 돼 송구하다. 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고 웅진그룹과 웅진코웨이의 가치를 높이는 일이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SGN
 
kks@economicpost.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