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통화정책, 경제상황 변화 따라 적절히 대응하겠다"

김광식 기자 | 기사입력 2019/06/12 [11:09]

이주열 "통화정책, 경제상황 변화 따라 적절히 대응하겠다"

김광식 기자 | 입력 : 2019/06/12 [11:09]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한국은행 창립 69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 뉴시스    

[
소비자고발뉴스=김광식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통화정책과 관련해 "경제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야겠다"고 밝혔다.
 
이주열 총재는 이날 한국은행 창립 제69주년 기념사에서 "통화정책은 안정적인 성장세가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 수준에 수렴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운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미중 무역분쟁, 반도체 경기 등 대외 요인의 불확실성이 크게 높아진 만큼 그 전개 추이와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경제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야겠다. 이를 위해 대내외 여건 변화에 따른 시나리오별 정책운용 전략을 수립해 적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고 가계부채, 자본유출입 등 금융안정 리스크 요인도 함께 고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의 이번 발언은 그동안 계속 동결을 유지하던 금리를 상황에 따라 인하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총재는 "경기대응을 위한 거시경제정책은 정책 여력과 효과를 신중히 판단해 내실있게 추진해야 할 것이고 우리 경제 체질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노력에도 박차를 가해야하겠다. 신성장동력 발굴, 고부가가치 서비스업 활성화, 노동시장 유연안전성 제고, 규제합리화를 일관되게 추진해야할 것이다. 당장의 어려움 때문에 변화하지 않는다면 훗날 더 큰 비용을 치르게 된다는 절박한 마음가짐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그는 '대내외 경제환경의 불확실성'을 강조하면서 커뮤니케이션의 효율적 수행, 정책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준비, 금융․외환시장 안정, 지급결제 환경의 빠른 변화에 대한 대처, 전문성 강화 등을 강조했다. SGN
 
kgs@economicpost.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