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경상수지, 7년만에 적자로 돌아서

임동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6/05 [10:14]

4월 경상수지, 7년만에 적자로 돌아서

임동현 기자 | 입력 : 2019/06/05 [10:14]
4월 경상수지가 7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사진 / 소비자고발뉴스 DB    

[
소비자고발뉴스=임동현 기자] 4월 국제수지가 7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6억6000달러 적자를 기록해 2012년 4월 1억4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한 뒤 7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전년동월 96억2000달러에서 56억7000로 축소됐고 서비스수지 적자규모는 여행 및 운송수지 개선으로 전년동월 19억8000달러에서 14억3000달러로 축소됐다.
 
본원소득수지 적자규모는 배당지급 감소 등으로 전년동월 56억2000달러에서 43억3000달러로 축소됐고 이전소득수지는 5억7000달러 적자를 시현했다.
 
금융계정은 3억8000달러 순자산 증가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38억4000달러 증가하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2억8000달러 증가했으며 증권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53억4000달러 증가하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20억4000달러 증가했다.
 
또 파생금융상품은 5억3000달러 증가했고 기타투자는 자산 11억5000달러 감소, 부채 47억5000달러 증가로 나왔으며 준비자산은 11억1000달러 감소했다.
 
4월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2.0% 감소한 488억3000달러를 기록했다. 선박, 가전제품 등은 증가했지만 반도체, 철강제품 등을 중심으로 감소했다.
 
수입은 전년동기대비 2.6% 증가한 448억3000달러를 기록했다. 자본재 수입이 0.3% 감소한 반면 원자재, 소비재 수입은 각각 1.8%, 11.5% 증가했다.
 
경상수지 적자 요인으로는 수출 감소와 수입 증가로 인한 상품수지 흑자 규모의 축소와 외국인 투자자에 대한 연말 결산법인의 배당급 지급 집중으로 배당소득수지가 큰 폭의 적자를 기록한 것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SGN
 
ldh@economicpost.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