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소비자심리지수, 6개월만에 하락

임동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5/28 [10:11]

5월 소비자심리지수, 6개월만에 하락

임동현 기자 | 입력 : 2019/05/28 [10:11]
소비자심리지수가 6개월만에 다시 하락으로 돌아섰다. 사진 / 한국은행    

[
소비자고발뉴스=임동현 기자] 5월 소비자심리지수가 6개월만에 하락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19년 5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소비자들의 경제상황에 대한 심리를 종합적으로 나타내는 소비자 심리지수가 5월중 97.9로 전월대비 3.7p 하락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지난해 11월 95.7을 기록한 이후 오름세를 보이며 4월에는 101.6까지 오르며 낙관적으로 바뀌었지만 5월 다시 큰 폭으로 떨어지며 비관으로 떨어졌다.
 
현재생활형편 및 생활형편전망은 전월에 비해 각각 2p, 3p 하락했고 가게수입전망 및 소비지출전망도 전월대비 각각 2p. 1p 하락했다.
 
또 현재경기판단 및 향후경기전망은 전월에 비해 각각 5p, 6p 하락했으며 취업기회전망 및 금리수준전망은 전월대비 각각 3p, 1p 하락했다. 
 
현재가계저축 및 가계저축전망은 모두 전월대비 2p 하락했으며 현재가계부채는 전월 수준을 유지했지만 가계부채전망은 전월대비 1p 하락했다.
 
물가수준전망은 전월대비 3p 상승했으며 주택가격전망은 전월에 비해 6p 상승한 반면 임금수준전망은 전월대비 1p 하락했다.
 
이와 함께 지난 1년간의 소비자물가상승률에 대한 인식 및 향후 1년간 기대 인플레이션율은 모두 전월대비 0.1% 상승했으며 향후 1년간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칠 주요 품목의 응답비중은 석유류제품(67.5%), 공공요금(43.1%), 농축수산물(22.3%)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미중 관계 악화로 인한 경기 부진 우려와 낮은 수치의 경제지표, 이로 인한 물가 상승에 대한 불안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SGN
 
ldh@economicpost.co.kr
  • 도배방지 이미지

소비자심리지수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