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산불 2명 사망...정부 1만3000명 긴급 투입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4/05 [12:44]

강원 산불 2명 사망...정부 1만3000명 긴급 투입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04/05 [12:44]
사진 / 독자제공


[
시사주간=현지용] 강원 강릉시 옥계면 일대에서 산불이 발생해 2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 정부는 산불진화 인력을 긴급 투입해 진화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지난 4일 오후 11시46분께 강원 강릉시 옥계면 남양리의 한 야산에서 원인미상의 산불이 발생해 동해시까지 번졌다. 강릉시와 소방당국 및 산림당국은 인력 800여명을 동원해 방화선을 구축하고 산불 확산을 대비하고자 총력을 다투고 있다.

  

이번 산불사고로 고성 토성면 동해대로 7번 국도상에서 58세 남성이 쓰러진채 발견됐으며 병원으로 이송 후 치료 중 사망했다. 또 고성 죽왕면 삼포리 마을회관에서 70대 여성 노인이 숨진 채 발견되는 등 총 2명이 사망하고 11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산불로 현재 동해고속도로 옥계IC~근덕IC 상·하행선 양방향 32km 구간이 전부 통제돼있는 상태다.

  

더불어 한국철도공사는 직원을 긴급 투입해 선로 인근 화재를 정리한 후 강릉 출발 무궁화호 열차 운행을 5일 오전 6시45분께부터 재개했다. 

   

  

이에 정부는 산불 재난대책본부를 운영해 “가용전력을 총동원 할 것”이라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새벽 긴급 대책회의를 열며 군에 대해 총력대응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

 

산림당국은 헬기 51대, 산불진화 인력 1만3000여명을 투입해 산불을 진화하고 있으나 진화율은 현재 20%대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SGN

 

hjy@economicpost.co.kr

 

 

 

 

소비자고발뉴스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