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성범죄 지도 나온다

황영화 기자 | 기사입력 2019/03/06 [14:56]

지하철 성범죄 지도 나온다

황영화 기자 | 입력 : 2019/03/06 [14:56]
이미지 / 경찰청


[
SGN=황영화 기자] 성범죄가 나날이 진화하면서 경찰이 각 지하철역의 성범죄 위험도를 알려주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경찰청은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다음 달 중 이른바 '지하철역 디지털 성범죄 안심맵'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이 지도는 지하철별 몰래카메라 등 디지털 성범죄 위험 등급을 표시한 것으로, 수도권 지하철역과 각 출구를 1~5등급으로 나눠 표기한다. 숫자가 낮을수록 위험도가 높다.

경찰청은 KT와 빅데이터 전문가, 경찰 프로파일러를 팀으로 구성해 지하철 노선·역·출구별로 유동 인구 데이터와 범죄 데이터 등 각종 정보를 결합해 해당 지표를 개발했다. 경찰은 이 정보를 인터넷과 모바일 등을 통해 공개해 시민들이 위험 지역을 피해갈 수 있게 하고, 경찰 순찰과 단속에도 활용해 디지털 성범죄 예방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지하철 디지털 성범죄 위험 지역을 과학적으로 관리해 불법 촬영 범죄 등 대 여성 범죄를 예방하고,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도화된 민생 치안 서비스를 개발해 국민 안전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SGN

 

hyh@economicpost.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경찰청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