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기 드론 등 교통단속 맹활약

황영화 기자 | 기사입력 2019/01/29 [12:29]

헬기 드론 등 교통단속 맹활약

황영화 기자 | 입력 : 2019/01/29 [12:29]
 

 

[소비자고발뉴스=황영화 기자] 경찰이 다가오는 설 연휴 기간 교통사고 사망자를 예년과 비교해 절반으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예방 활동에 주력할 예정이다.

경찰청은 최근 5년간 설 연휴 기간 중 교통사고 GPS(Global Positioning System·위성항법장치) 정보를 기반으로 정확한 사고 다발지역을 분석, 교통경찰·기동대·모범운전자 등 가용 경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특별 관리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경찰은 특히 고속도로에서 과속·난폭 운전 등 위험 행위와 갓길 운행, 버스전용차로 위반 등 '얌체 운전'을 암행순찰차 21대, 경찰헬기 16대, 드론 10대 등을 활용해 집중 단속한다.

졸음운전 취약 시간대 '알람 순찰'(사이렌 작동)과 취약 구간 실시간 화상 순찰 등으로 교통사고 예방 활동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또 교통사고로 인한 중증외상환자 발생 시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소방헬기 29대, 닥터헬기 6대를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설 연휴 기간 하루 평균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450건, 사상자는 783명이었다. 이중 본격적인 귀성이 시작되는 연휴 전날이 교통사고 698건, 사상자 1023명으로 가장 많았다.

경찰은 "설 연휴 기간 중 사랑하는 가족의 안전을 위해 교통 법규를 준수하고, 반드시 전좌석 안전띠를 착용하는 한편 장시간 운전시 졸음 쉼터나 휴게소에서 규칙적인 휴식을 취하는 등 안전운전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SGN

 

hyh@economicpost.co.kr 

  • 도배방지 이미지

고속도로,설,교통사고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