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폐위기 전경련, 대응책 마련 분주…‘쇄신안’ 주력

삼성, SK, LG 탈퇴의사 밝혀…‘헤리티지 재단’ 전환 가능성↑

소비자고발뉴스 | 기사입력 2016/12/07 [16:01]

존폐위기 전경련, 대응책 마련 분주…‘쇄신안’ 주력

삼성, SK, LG 탈퇴의사 밝혀…‘헤리티지 재단’ 전환 가능성↑

소비자고발뉴스 | 입력 : 2016/12/07 [16:01]

 

▲   

 

[SGN=진동우기자] 사상 초유의 해체위기에 직면한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지난 6일 열린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주요 대기업 총수가 탈퇴 의사를 밝히며 조직 해체 가능성이 현실화되면서다.

 

전경련은 7일 오전 긴급 임원 회의를 개최하는 등 개혁안 마련에 속도를 내는 분위기다. 본부장급 임원들이 회의에 참석해 조직 쇄신안 등 향후 진로에 대해 논의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혁신안에 대한 발표 시기는 언제가 될 지 미정이나, 전날 국회에서 나온 이야기들을 잘 경청하고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마련하겠다고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전날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서는 전경련 해체 압박이 거셌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은 전경련에서 탈퇴하겠다며 탈퇴를 공식화했고 최태원 SK 회장과 구본무 LG그룹 회장도 탈퇴에 동의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재차 전경련 탈퇴 여부를 묻자 의사는 있다고 답했다.

 

국내 4대 그룹이 전경련 탈퇴 의사를 나타낸 것이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청문회에서 밝힌 국내 5대 그룹이 전경련에 내는 연 회비는 200억원 가량으로 전체 예산의 절반에 이른다.

 

혁신안은 완전한 해체보다 미국 헤리티지 재단과 같은 싱크탱크로 전환하는 안의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전날 구본무 LG그룹 회장도 청문회에서 전경련은 헤리티지 재단처럼 운영하고 각 기업들의 친목단체로 남아야 하는 게 내 의견이라고 말했다.

 

전경련은 미르·K스포츠재단 사태 이후 내부적으로 자체 혁신안을 추진해왔다. 애초에는 특검이 끝나는 이후 발표될 가능성이 높았으나 해체 압박이 거세지면서 시기가 앞당겨질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전경련이 쇄신안을 내놓을 경우 매년 2월 중순께 열리는 정기총회에서 안건으로 다루게 된다. 이전에는 매 홀수달 개최하는 회장단 회의와 정기총회 직전에 열리는 정기 이사회에서 쇄신안을 논의할 수 있다.

 

다만 일련의 사태로 전경련의 정례적인 회의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11월 예정됐던 회장단 회의도 돌연 취소됐다.

 

회장과 부회장의 공식 임기도 내년 2월이면 종료된다. 20112월부터 전경련 회장을 맡아온 허창수 회장이 연임을 불가하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차기 회장 인선 작업도 미르 K스포츠 재단 사태로 올스톱된 상황이다.

 

한편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지난 6일 청문회에서 “(전경련) 해체는 제 마음대로 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혼자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에 여기서 말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즉답을 회피했다SGN

 

  • 도배방지 이미지

전국경제인연합회 전경련 삼성 SK LG 현대 헤리티지 재단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