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게이트’ 휩쓸린 전경련, 주요사업 진행 ‘차질’

신산업 육성 프로그램 위한 세미나, 신년 사업계획 등

소비자고발뉴스 | 기사입력 2016/10/31 [16:34]

‘최순실 게이트’ 휩쓸린 전경련, 주요사업 진행 ‘차질’

신산업 육성 프로그램 위한 세미나, 신년 사업계획 등

소비자고발뉴스 | 입력 : 2016/10/31 [16:34]

 

▲   

 

[SGN=진동우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국정농단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 관련 사건에 직접적으로 휘말리면서 주요 사업 진행에 제동이 걸렸다.

 

이승철 부회장의 검찰 소환에다 본사 압수수색까지 당하는 등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 한복판에 자리한 전경련은 리더십 공백에 처하며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신산업 육성 프로그램 등 주요 사업을 무기한 연기하는 상황에 다다랐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전경련은 이날 오후 2시 부산 해운대 더베이101’에서 열기로 했던 해양레저 산업의 신항로 개척을 위한 토론회를 무기한 연기했다. 이 행사는 전경련이 국내 경제위기 극복 차원에서 출범한 신산업 육성 전국토론회사업의 마지막 토론회다.

 

이로 인해 신산업 육성 프로그램 자체가 큰 차질을 빚게 됐다.

 

전경련은 지난 7월 성장잠재력이 높은 분야를 신산업으로 선정하고 지자체와 육성방안을 추진하기 위해 이 토론회를 시작, 전국 주요 지역에서 순차적으로 진행해왔다. 당시 전경련은 토론 내용을 바탕으로 향후 정부와 국회에 관련 제도 개선을 건의하고, 지자체와 협의를 계속 이어가 산업 기반을 만들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특히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7월 전북에서 열린 식품산업 토론회, 8월 청주에서 개최한 K-뷰티·의약산업 발전 세미나, 지난달 대구 시니어산업 세미나 등 전국에서 개최된 6개 세미나에서 빠짐없이 기조발표, 격려사 등으로 참여해왔다. 이날 토론회에서도 참석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주 검찰이 본사를 전격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본격화하면서 전경련의 주요 사업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사건 수사팀(팀장 한웅재 부장검사)은 지난 26일 전경련 본사를 압수수색했고, 앞서 25일 두 재단 설립 당시 실무 업무를 총괄했던 전경련 관계자들도 불러 조사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실무적인 준비가 되지 않아 연기됐다향후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가 확산되면서 전경련은 연말을 맞아 진행해야할 각종 회의나 내년도 사업계획 확정, 다른 세미나 등에도 일정부분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경련은 재단법인 미르와 K스포츠 설립 과정에서 모금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미르재단에는 삼성, 현대차, SK, LG 16개 주요 그룹이 486억원, K스포츠 재단에는 19개 그룹이 288억원을 단기간 출연한 것으로 알려지며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앞서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지난달 29일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최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뇌물) 위반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배임)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또 전경련을 통해 모두 800억원 대 자금을 이들 재단에 출연한 허창수 전경련 회장과 각 기업 대표 등 70여명을 함께 고발했다SGN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